조리법에 따라 영양소가 달라지는 식품

조리법에 따라 영양소가 달라지는 식품

조회수 3,401

주부구단

주부구단

주방지식백과

어떤 식재료든 조리하는 방법에 따라
가지고 있는 영양소의 변화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영양소 변화를 줄이기 위해서는
어떻게 조리해야 할지 알아볼게요.

1. 시금치와 브로콜리

시금치는 5분을 데치면 비타민C가 60% 줄어들고,
브로콜리는 데치면 비타민C가 40% 줄어듭니다.
특히 75도 이상에서는 효소가 20% 파괴됩니다.
시금치와 브로콜리는 짧게 데치거나
살짝만 볶아서 드시는게 좋습니다.

2. 양배추

양배추는 95%가 수분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잠깐만 쪄도 부피가 줄어듭니다.
식이섬유와 비타민을 먹을 수 있고,
기름과 볶으면 베타카로틴과 비타민E도
함께 섭취할 수 있습니다.

3. 당근

당근에는 인, 리코펜 성분이 풍부해
눈 건강에 좋고, 면역력은 높여주고,
고혈압, 동맥경화를 예방해 줍니다.
당근을 물에 담그면 비타민C가 70%나 줄어듭니다.
당근에 비타민 A가 다량 함유되어 있고
지용성이므로 기름에 볶아 먹으면 흡수율이 높아집니다.

4. 감자

감자는 껍질째 삶으면 비타민C가 70% 이상 유지됩니다.
따라서 감자를 삶을 땐 껍질을 벗기지 않고
생으로 삶는 게 좋습니다.
감자의 비타민C는 가열해도 쉽게 파괴되지 않으므로
살짝 볶아서 먹는 것도 괜찮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