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안 곳곳, 장소에 딱 맞는 천연제습제

잡안 곳곳, 장소에 딱 맞는 천연제습제

조회수 5,490

주부구단

주부구단

주방지식백과

꿉꿉하고 습하고 후덥지근한
불쾌한 장마철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럴 때는 적절한 제습이 필요한데요,

오늘은 장소별로 가장 잘 어울리는
맞춤형 천연제습제를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1> 침실과 굵은 소금
습한 날씨를 바로 느낄 수 있는
침구는 땀과 먼지로 오염되기 쉽습니다.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먼지를 털어내고
자주 햇볕에 말려두어 살균하면 좋습니다만,
장마철에는 그게 어렵지요.
꾸깃꾸깃 접어두기보다는
잘 펴서 이불 주름사이에
습기가 머무르지 않도록 하고.
베이킹소다나 소금을 뿌려두었다가
진공청소기로 빨아들이면,
제습과 함께
오염물질도 제거하기 좋습니다.

<2>신발장과 벽돌

비에 젖은 신발을
바로 신발장에 넣어두면
세균이 번식하기 쉽고
냄새도 나기 마련입니다.
마른 벽돌 위에 올려두거나
신문지를 구겨서 신발 안에 넣어두면
신발을 빠르게 말릴 수 있습니다.
습기는 아래쪽으로 가라앉기 쉬우니
벽돌등의 제습제는
신발장 아래쪽에 두면 더욱 좋습니다.

<3>옷장과 커피

옷장은 집안에서
제습이 가장 필요한 곳 중 하나인데요,
신문지를 옷 사이사이에 끼워두거나,
완전히 건조시킨 커피 찌꺼기를
옷장에 넣어두면
제습과 탈취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4>주방과 이쑤시개
주방은 요리와 설거지 등으로
습해지기 쉽운 곳입니다.
그래서 장마철에는
양념들이 굳거나 상하기 쉬운데요,
그럴 때는 이쑤시개를
양념통 안에 꽂아두는 것만으로
쉽게 습기를 제거할 수 있습니다.

<5>화장실과 향초
화장실은
늘 물기가 있기 때문에
곰팡이가 생기기 쉬운데요,
화장실을 사용한 후에는
최대한 물기를 제거하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더불어 향초를 이용하면
제습효과와 함께
나쁜 냄새도 제거하면서
좋은 향을 남길 수 있어 좋습니다.
향초를 사용한 후에는
꼭 불씨까지 끄는 것, 잊지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