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려야 더 건강해지는 음식들

얼려야 더 건강해지는 음식들

조회수 3,648

주부구단

주부구단

주방지식백과

일부 식품 중에는 얼렸을 때, 영양과 맛이 더욱 풍부해지기도 합니다.
얼려야 더 건강한 식품들 소개할게요.

<체리>

새빨간 체리는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과일입니다.
안토시아닌은 냉동 보관 시 더 활성화 됩니다.
씨를 빼고 냉동보관하여 주스로 갈아마시면 영양을 더욱 풍부하게 섭취할 수 있습니다.

<두부>

두부를 얼려먹으면 적은 열랑에도 충분한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습니다.
얼린 두부는 두부 표면의 뚫린 구멍을 통해 수분이 빠져나가고 단백질 입자가 응축되어 단백질 함량이 6배 증가합니다.

<팽이버섯>

팽이버섯은 지방 연소를 촉진하는 키토산이 함유된 식품입니다.
하지만 팽이버섯의 세포벽이 단단해 일반적인 조리법으로는 영양소를 충분히 섭취할 수 없습니다.
이때 팽이버섯을 얼린 뒤 조리하면 단단한 세포벽이 찢기면서 많은 키토산을 섭취할 수 있어요.

<시금치>

시금치에는 비타민C, 베타카로틴, 철분, 마그네슘 등 영양소가 풍부합니다.
시금치는 상온 보관하면 하루 만에 비타민의 60%가 손실된다고 해요. 따라서 구매 후 바로 다듬어 끓는 물에 살짝 데쳐 물기를 뺀 후 냉동보관합니다.
냉동한 시금치는 보관 기간이 길어지고, 칼슘과 비타민E가 풍부해집니다.

<허브>

향긋한 허브들은 신선함의 지속력이 매우 짧습니다.
실온 보관한 허브는 금방 축 늘어지고 향이 날아갑니다. 허브를 잘 다듬은 뒤 냉동실에 넣으면 신선도와 향을 오래 유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