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이 차다고 느낄 때 드시면 좋은 음식 재료 하나 알려드릴께요.

몸이 차다고 느낄 때 드시면 좋은 음식 재료 하나 알려드릴께요.

조회수 24,008

이재성

이재성

MBC 생방송오늘아침 패널(2014~2019), 한의학박사

속을 따듯하게 해주는 음식,
바로 생강입니다.

한기를 막아줍니다

생강은 맛이 맵고
따듯한 성질을 갖고 있어서
몸을 따듯하게 하고
한기를 몰아내는 효과가 있습니다.

몸 밖에서 들어온 찬 기운,
즉 겨울철에 찬바람을 맞고
감기가 걸렸을 때,
으실으실 춥고 떨리고,
기침과 가래가 생기는 감기에 쓰면 아주 좋지요.

생강차에 레몬즙을 짜서 마시면 더 좋아요.

배를 따듯하게

하지만 이보다는
몸 안에 찬 기운이 있을 때에 더 좋습니다.
비위(脾胃)가 허(虛)하고 냉(冷)할 때
생강만큼 좋은 약재도 없지요.

한의학에서 비위는
위장, 소장, 췌장, 간, 쓸개와 같은
소화기관을 포괄하는 개념입니다.

비위는 한마디로 말하면
연료 생산 시스템을 말합니다.

입으로 들어오는 음식은
땔감의 원료에 해당되구요,
그것을 잘게 부수고 소화시켜
효율 좋은 연료로 만들어내는 기관이 바로 비위죠.

즉, 기(氣, 에너지)와 혈(血, 영양물질)을 만들어내는 기관을 비위라 합니다.

그래서 한의학에서는
비위를 일컬어 ‘땅(土)’이라고 합니다.
땅에서 오곡백과가 나잖아요.

비위는
오장육부가 제대로 기능할 수 있게 하는
터전이 되는 장기라 하여
땅에 비유한 것입니다.

비옥한 땅에서 열매가 잘 열리듯이
비위가 튼튼해야
에너지와 영양물질이 잘 만들어진답니다.

보일러가 아무리 좋아도
연료의 효율이 좋지 않으면
방이 그다지 따듯해지지 않는 것처럼,
우리 몸에서도 비위가 허약하면
좋은 연료를 제대로 만들지 못하여
몸의 에너지가 떨어지고, 몸이 식습니다.

바로 이럴 때 생강이 등장해주시면 됩니다.

배가 차고, 위가 무력하고, 소화가 잘 안되고, 손발도 찬 분들.
각종 음식에 생강을 많이 응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