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한가운데가 타는 것과 같은 증상, 역류성 식도염의 증상

가슴 한가운데가 타는 것과 같은 증상, 역류성 식도염의 증상

조회수 5,385

이재성

이재성

MBC 생방송오늘아침 패널(2014~2019), 한의학박사

역류성 식도염의 대표증상

피부가 헐거나 까졌을 때
거기에 만약 염산을 뿌리면
느낌이 어떨까요?

그게 바로 타는듯한 쓰라린 느낌입니다.

의학 정보에는 역류성 식도염의 증상이
“흉부작열감”이라고 나옵니다. 

하지만 일반 환자분들의 입에서는
그런 표현이 나오지 않습니다.
그냥 “속이 쓰리다” 혹은 “가슴이 쓰리다”고 말하지요.

식도의 아랫부분에 문제

가슴 한가운데는
식도의 아랫부분입니다.
입에서부터 위장까지
대롱으로 연결되어 있는데요,
그 대롱의 길이는
(키에 따라 다르지만 대략) 25cm 정도입니다.
이 대롱이 바로 식도입니다.

위장으로 내려갔던 음식물,
그걸 소화시킥 위해 뿌려진 염산(위산)이
식도로 역류하는 일이 많아지면
식도 아랫부분이
헐고 까질 수 있습니다.
헐고 까진 게 염증입니다.

위장의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하여
식도에 염증이 생긴 것,
그게 바로 역류성 식도염입니다.

생목오른다
신물이 넘어온다

그 신맛은 위산의 맛입니다.
위장의 내용물이 식도를 통해서
목구멍까지 올라올 때
신맛이 느껴지고 얼굴이 찡그려집니다.
의학적으로 어렵게 표현한 것이 
위-식도 역류입니다.

어쩌다 한 번 신물, 신트림, 생목이 오른다고 해서 
그게 꼭 역류성 식도염이 있다는 뜻은 아닙니다.
그러나 반복적으로 역류가 일어나면
식도가 헐고 까지는 염증이 생기는 거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