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콩에 대한 옛날 얘기 들려드릴게요

검은콩에 대한 옛날 얘기 들려드릴게요

조회수 8,155

이재성

이재성

MBC 생방송오늘아침 패널(2014~2019), 한의학박사

언제부터인가 쥐눈이콩이 약콩이라는 말이 돌고 있어요.
그런데 과연 쥐눈이콩만 약콩일까요?

지금으로부터 대략 400전에 쓰인 동의보감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여기 콩에 대한 구절이 있습니다.

大豆라고 나오죠. 그 밑에 흰콩이라고 한글로 써있습니다.

性平 = 성질이 덥지도 차지도 않다는 말.
無毒 = 독이 없다.
補五藏 = 오장을 보하고
益中 = 몸의 가운데, 즉 소화기를 북돋아주고
助十二經脉 = 십이경맥을 도와준다.
調中 煖腸胃 = 속을 고르게 하고 장과 위를 따듯하게 해준다.

콩, 좋다는 말이죠?

콩에는 단백질이 40%나 들어있고,
탄수화물 30%, 지방이 15% 정도 들어있으니
일반 풀때기와는 사뭇 다른 영양덩어리죠.

또 콩에는 장내미생물의 먹이가 되는 올리고당이 꽤 들어있어요. 그래서 장을 튼튼하게 해주는 음식이기도 합니다.

다시 동의보감에

豆有黑白二種 콩에는 검은 것과 하얀 것 2가지 종류가 있다.
黑者入藥 검은 것은 약에 넣지만
白者不用 但食之而已 하얀 것은 약으로 안 쓰고 다만 식용으로만 쓴다.

자, 여기 이렇게 나온 거죠.
黑者入藥, 검은 것은 약으로 쓴다는 말 (강조)

大豆 밑으므로는 穭豆라는 콩이 나옵니다.

사람들이 이 여두를 쥐눈이콩으로 해석해버렸습니다.
그렇지만 동의보감은 여두를 쥐눈이콩이라고 특정한 적이 없어요.

자, 보세요. 穭豆 라고 쓴 그 밑에
“효근거믄콩”이라고 한글로 써있습니다. 여두는 이 콩이래요.

거믄콩, 이건 이해되죠? 말 그대로 검은콩입니다.

그럼 ‘효근’은 뭘까요? 요즘 말이 아니죠.

효근거믄콩이 무엇인지,
내일 또 이어서 이야기 해드릴게요.
이야기 동의보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