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불량을 예방하는 식습관

소화불량을 예방하는 식습관

조회수 5,739

주부구단

주부구단

주방지식백과

밥을 먹고나서 더부룩하거나
속이 답답한 느낌을 받는 분들 계시죠.
소화불량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어떻게 하면 소화불량을 예방할 수 있을지 알아볼게요.


1. 30회 이상 음식 씹기

음식물을 씹을 때 소화효소인 아밀라아제가 든
침이 음식물과 섞이고 이 과정에서
녹말이 당분으로 분해됩니다.
그래야 체내 흡수가 잘 된답니다.
오래 씹을 수록 아밀라아제가 많이 나오고
음식물과 침이 잘 섞이기 때문에
30회 이상 씹는 것이 좋습니다.


2. 규칙적으로 먹기

식사해야 할 시간에 위가 비어있으면
위산에 의해 위장 점막이 손상될 수 있습니다.
위장 점막이 손상되면 위염 등 위장질환이 생겨
소화가 잘 안 되고, 몸에 노폐물, 독소 등이 들어올 수 있습니다.
또 공복 시간이 오래되면 과식하게 될 확률이 높아지는데
이 역시 위장의 소화능력에 부담을 줄 수 있습니다.

3. 스트레스 줄이기

스트레스를 받으면 위액 분비가 줄어들고
위의 연동운동이 잘 이뤄지지 않습니다.
불편한 상황에서 식사했을 때 잘 체하는 것도
위액 분비가 줄고 연동운동이 일어나지 않아
위에서 음식물이 오래 머물러서입니다.
또한 스트레스를 받아 교감신경이 활성화된 경우
지방 소화를 돕는 담즙과 지방, 단백질, 녹말을 분해하는
췌장액이 잘 분비되지 않습니다.

4. 맵고 뜨거운 음식 피하기

자극적인 음식을 자주 먹으면
위 속 음식물이 식도로 넘어와 염증을 유발하는
역류성 식도염이 생길 수 있습니다.
위산 역류가 반복되면 소화가 잘 안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