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에 끼는 흰 골마지, 먹어도 될까요?

김치에 끼는 흰 골마지, 먹어도 될까요?

조회수 51,708

주부구단

주부구단

주방지식백과

오랜만에 김장김치를 꺼내 뚜껑을 연 순간! 김치 위를 덮고 있는 하얀 물질 보신 적, 있으신가요? 보통 이럴 땐 곰팡이가 슬었다고 생각해 아까운 마음을 뒤로하고 김치를 버리거나, 아니면 찝찝함을 안고 그 부분만 도려낸 뒤 마저 식사를 이어가셨을 텐데요.

이 하얀 물질의 정체는?

세계 김치연구소의 발표에 따르면, 이 하얀 물질의 이름은 곰팡이가 아닌 ‘골마지’입니다. 김치의 효모에 의해 생성되는 물질로, 독성이 없다고 밝혀졌습니다.

골마지가 생기는 이유는?

유산균이 왕성하게 활동하고 난 뒤, 발효 후기가 되면 활동이 줄어든 유산균 대신 효모에 의한 골마지가 생기게 되는데요, 골마지는 김치뿐 아니라 장류나 술 등 물기가 있는 발효식품의 표면에 잘 생기게 되지요.


골마지 핀 김치, 먹어도 되나요?

골마지 핀 김치는 유해하지는 않아요. 하지만 이왕이면 골마지가 생기지 않는 것이 가장 좋겠죠.

골마지 생기지 않게 하려면?

골마지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산소와 효모와의 접촉을 막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김치 표면을 위생비닐로 한번 덮어주거나, 국물에 잠기게 눌러주어 공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김치의 저장 온도를 4˚C 이하로 유지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그냥 먹기엔 영 찝찝하고, 버리기엔 너무 아깝던 김치 표면의 흰 물질! 이젠 그 정체를 알게 되었으니 조금은 마음 놓으셔도 되겠습니다. 효모가 열심히 김치를 발효시키는 중이라는 뜻이니까요.^^